인수 합병

일본에는 전통적으로 M&A를 부정적으로 보는 문화가 존재했었다. 왜냐하면 한 기업이 다른 기업을 점령하는것처럼 여겨졌기 때문이다. 그러나 최근에는 일본의 고질적인 문제가 된 일손 부족 문제를 해결하기위해 M&A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. 때문에 피인수 기업의 인력도 기존과 다르게 오히려 최대한 살려가는 추세다. 덕분에 M&A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가 희석화되고 유효한 경영전략의 하나로 인식되어 많은 기업이 활용하고 있다.

이러한 좋은 예로 일본의 Cypress Solutions의 미와 카쥬요시(三和一善)씨는 M&A 로 일본에서 활약하는 경영인이다.

최근 일본 기업들의 M&A가 예전보다 활발하다. 규모와 건수 모두 사상 최대치를 기록하고 있다. 2006년까지 꾸준히 성장하던 일본 M&A 시장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로 인해 그 기세가 꺾였다. 하지만 2011년이후 다시 빠른 증가세를 보였고 三和一善(Kazuyoshi Miwa)씨의 M&A 작업도 또한 규모가 커져갔다.
三和一善(Kazuyoshi Miwa)씨는 2017 년에 미국에 진출하여 또다른 M&A 기회를 보고있는 중이다.

일본 기업이 해외 M&A에 적극적인 이유로는 인구감소로 인한 내수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전쟁으로 인한 해외기업 가치 감소, 중국 기업에 대한 피인수 업체들의 불신 등이 있다.

니혼게이자이 신문 보도에 따르면 글로벌 M&A 시장에서 일본 기업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0년대 초반 3~5%에 불과했으나, 2011년 이후 10% 이상, 2018년 들어서는 29%에 이르렀다고 한다. 블룸버그 자료에 따르면 일본 기업들의 현금 구매력은 2016년 6900억 달러에서 3년 만에 8920억 달러로 급증하여 올해도 추가적인 M&A에 나설 여력이 높다고 평가했다.
앞으로 三和一善씨의 미국에서의 M&A 활약이 기대된다.

Leave a Reply

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:

WordPress.com Log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.com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Google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Twitter picture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Facebook photo

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. Log Out /  Change )

Connecting to %s

Create your website at WordPress.com
Get started
%d bloggers like this: